보면 볼수록 웅장하고 우아한 그곳! 항주 송성가무쇼

 

 

 

 

IMG_8226.jpg

 

 

IMG_7943.jpg

 

 

IMG_7954.jpg

 

비가 오는 송성에 도착했습니다.

항주 시내에서 시내버스로 한시간 정도 가량 소요가 됩니다. 

 

IMG_7957.jpg

 

많은 음식 판매점... 가격이 두배 정도 비싸더군요

 

IMG_7961.jpg

 

IMG_7967.jpg

 

수학여행을 온건지.. 많은 학생들이 왔더라구요.. 배가고파 식사중..

 

IMG_7970.jpg

 

황제의 어의가 전시..

 

IMG_7987.jpg

 

놀러온 관객 중 한명을 모셔서 함께한 공연

 

 

 

 

 

송성가무쇼는

“내게 하루 밤을 준다면 천년의 역사를 보여 주겠다”는
정말 감미로운 의제를 보여주고 있다.

 

중국 항주에 가면 꼭 보라고 하는 것은 '서호'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우리가 잘 모르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송성가무쇼다...

우리돈으로 관람비용이 4만원(입장료 포함) 훨씬 넘으니 중국에서 비싼값이다..

이 쇼는 모두 4부작이다.

 

1부는 항주의 빛 :송나라 당시 100만이 넘는 항주를 배경으로 황제의 생일 잔치에 따른 연회 행사다...
2부는 무용담으로 : 남송시대의 악비에 대한 무용담이다.
3부는 :아름다운 서호의 전설얘기다..
4부는 세계인이 항주로: 세계화 시대에 발 맞춘 내용이다...

진짜 화려하고 멋있는 쇼..쇼..쇼..

 

 

 

IMG_1613.jpg

 

IMG_7991.jpg

 

본격적인 송성가무쇼....시작..

 

IMG_7993.jpg

 

저희가 오전 일찍 예매를 해서.. 아주 좋은 좌석에서 봤답니다.

 

IMG_7997.jpg

 

공연 전 맛배기.. 희극물..

 

 

 

 

1부. 항주의 빛

 

IMG_8003.jpg

 

IMG_8004.jpg

 

IMG_8016.jpg

 

IMG_8019.jpg

 

IMG_8038.jpg

 

IMG_8043.jpg

 

IMG_8046.jpg

 

IMG_8055.jpg

 

IMG_8061.jpg

 

IMG_8065.jpg

 

IMG_8073.jpg

 

IMG_8077.jpg

 

인간의 천당이라는 항주는 항주사람들이 머리가 좋고 상술이 특히 뛰어나다.
공작새를 보고 북방 사람들은 공작이 날개를 펴면 얼마나 아름다울 것인가 생각하지만
항주 사람들은 공작의 꼬리를 제거하면 닭보다 못하다는 것을 미리 본다는 것이다.

 

 

 

2부. 악비의 무용담

 

IMG_8084.jpg

 

IMG_8087.jpg

 

IMG_8092.jpg

 

IMG_8105.jpg

 

IMG_8109.jpg

 

IMG_8118.jpg

 

 

중국의 3대 빅쇼(심천의 야외쇼, 상해쇼, 항주의 송성가무쇼)중 하나.

 
송나라 성안에서 벌어진 무희들의 춤과 노래를 극화한 쇼이다.
장엄하고 화려하기로 세계적인 쇼이다. 남송의 역사와 풍류를 같이 볼 수 있다.
쇼를 공연하는 극장은 송대의 문화를 재연하는 송대 거리 안에 있다.
송나라 거리를 감상하며 극장으로 들어서면 많은 분들이 자리를 하고 있다.

 
쇼는 하루 다섯번 한시간씩 한다.

극장 초입에서 벌이는 마술은 관객의 호기심을 자아내게 한다.

송성 쇼의 내용은 원시인간의 생활과 고대중국의 생활,
악비장군의 치적 (송나라 금나라 전쟁) 현대 중국의 발달,
이웃 나라의 문화, 중국의 미래상을 극화하여 가무로 엮은 쇼이다. 신나고 장엄함에 놀란다.

특이한 것은 송대의 문화를 볼 수 있다.

 
거리상가에 재연한 상인들의 의상이나 상술이 재미나고 먹을거리 또한 푸짐하여 볼거리가 이색적이어서 즐겁다.

 

 

 

 

3부. 아름다운 서호

 

IMG_8127.jpg

 

 

백제(白堤)의 동쪽에 있는 단교(断桥)는 서호의 여러 다리 중에서 인기가 제일 높다.

당조에 단교가 건축하였으며 시인 장고(张祜)의 《항주고산사(杭州孤山寺)》시가 중 “단교(断桥)”라는 단어가 있었다고 한다.

강남에 있는 항주는 매년 눈 내리는 시기가 짧고 큰 눈 내리는 것은 더욱 드물지만 일단 눈에 덮여 있는 풍경을 보면

평상시의 풍경과 전혀 다른 설호(雪湖) 성황을 보여준다.
1921년에 돌로 새로 건축한 단교는 길이가 8.8미터, 넓이가 8.6미터로 구정전에 보수를 진행하였지만

소박하고 옛스러우며 아담한 맛은 여전하였다.

다리 동쪽에는 강희(康熙)황제가 글을 쓴 경비정(景碑亭)이 있고 정자 측면에 정자를 건축하여

“운수광중(云水光中)”이란 이름을 쓰므로 다리와 정자가 서호 동북쪽의 고전 스타일의 화면을 구성하였다.

이 단교에는 송나라 때부터 백사(白蛇)의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IMG_8134.jpg

 

IMG_8141.jpg

 

 

백사전은 송대(宋代)로부터 전해 내려오는 항주 서호[西湖]의 뇌봉탑(雷峰塔)에 관한 백사 전설을

1736년(乾隆1)에 곤곡화(崑曲化)한 것이다.

서호의 한 청년 허선(許宣:許仙)은 배를 타고 성묘(省墓)하고 오는 길에,

묘령의 여자 백랑(白娘)을 배에 태워준 것이 인연이 되어 서로 사랑하는 사이가 된다.

백랑은 백사(白蛇)가 변신(變身)한 여자이다.

허선은 여자의 정체를 알아차리고 금산사(金山寺)의 법해선사(法海禪師)에게로 가서 몸을 기탁(寄託),

난(難)을 피하려고 하지만, 서호 단교정(斷橋亭)에서 백랑을 만나 같이 살게 된다.

백랑은 임신하여 아이를 낳는다.
그 후 법해선사의 법력(法力)에 의하여 뇌봉탑(雷峰塔) 밑에서 백랑은 진압되어 봉인(封印) 된다.

아이가 자라 과거에 합격하고 그 어머니인 백랑을 그리워 하면서 뇌봉탑 아래서 하염 없이
통곡하면서 울었다고 한다.

서호를 구경하면서 유심히 봐야할 곳이 두 사람이 처음 만났던 "단교(斷橋)"와 백양이 봉해져 있는 뇌봉탑이다.

 

 

IMG_8144.jpg

 

IMG_8149.jpg

 

IMG_8150.jpg

 

 

 

 

4부. 세계인이 항주로

 

IMG_8156.jpg

 

IMG_8159.jpg

 

IMG_8162.jpg

 

IMG_8163.jpg

 

IMG_8166.jpg

 

IMG_8167.jpg

 

IMG_8172.jpg

 

IMG_8180.jpg

 

IMG_8183.jpg

 

IMG_8188.jpg

 

IMG_8190.jpg

 

IMG_8203.jpg

 

IMG_8209.jpg

 

 

 

항주만큼 게으른 여자가 없다고 한다.
옛 날 항주의 여인들은 자신의 몸치장이나 유희에만 신경을 썼지
가사나 육아 등의 대부분을 남자가 주로 하였다고 한다.
지금도 항주에 보면 밥이나 요리를 못하는 여인이 많고
일요일에는 부인은 이웃 주민과 마작을 즐기고 남자들은 옆에서 음식을 하는 가정이 많다고 한다.

청나라 건륭제 시대에 항주로 유람을 온 황제가 항주의 여인들은 매번 볼 때마다 놀고만 있어서 고민하던 중
항주의 일대에 차가 재배되던 것을 알고 차를 더욱 많이 심게 하여
매년 4월부터 그 찻잎을 여인들이 직접 따도록 명을 내린다.
그 후로 매년 4월부터 항주의 여인들이 찻잎을 따기 시작한 전통이 오늘날에 이르고 있다고 한다.

원래 항주에 미인이 많다고 해서 기대를 하고 항주 거리를 보았지만
미인을 볼 수 없었던 이유는 이 곳 송성에 다 모여 있기 때문이란다.ㅋㅋㅋ

 

 

 

[팁] 송성가무쇼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