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의 전통을 찾을 수 있고 외국 관광객들도 가장 많이 찾는 인사동.

골동품상이 늘어서 있는 모습이 옛 인사동의 모습이라면 이제는 아니다. 바로 쌈지길이 들어서고

나서부터이다.

인사동의 작은 골목길을 나선형으로 연결해 놓아 올린 층 개념이 아닌, 길과 길이 이어진 수직적

골목길의 개성 있는 건물이다. 자연스러운 순환동선을 통해 가장 인사동적인 길을 만든 흔적이

역력하다. 건물이라기보다는 길이라는 의미가 강하다. 형형색색의 이색적인 가게와 오밀조밀

배치된 가게들은 인사동을 찾는 이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인사동은 이제 골동품을

파는 곳이 아니라 전통을 창출하는 곳이다.




0fa4a1bd3d6a04c6003f71247100c716_362402aa61e04d2c9addadbb55aeac79.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