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이런 의사도 다 있습니다
한 의사가 응급수술을 위한
긴급전화를 받고 병원에 급히 들어와
수술복으로 갈아입고 수술실로 향했다.

조급하게 기다리던
소년의 아버지가 의사를 보자마자
"오는데 하루 종일 걸리나요?
내 아들의 생명이 얼마나 위급한지 모르나요?
의사로서 어떤 책임 의식도 없나요?"

의사는 미소를 지으며
"죄송합니다.
제가 외부에 있어서..
전화 받자마자 달려왔습니다.
수술을 시작할 수 있도록
조금만 진정해주세요."

"진정하라고?
만약 당신의 아들이 지금 여기 있다면 진정할 수 있겠어?
내 아들이 죽으면 당신이 책임질 거야?"
소년의 아버지는 매우 씩씩대며 화를 냈다.

몇 시간의 수술이 끝나고
밝은 표정으로 나온 의사가 말했다.
"다행히 수술은 성공적입니다.
더 궁금한 것이 있으면 간호사에게 물어 보세요"
그러고는 대답을 듣기도 전에
급히 달려 나갔다.

"저 의사는 왜 저렇게 거만한가요?
내 아들의 상태를 묻기 위해
몇 분도 기다릴 수 없나요?"
소년의 아버지는 수술실에서 나온 간호사에게 말했다.

간호사는 상기된 얼굴로 대답했다.
"의사 선생님의 아들이 어제 사고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장례 중 수술전화를 받고 급히 들어온 겁니다.
아드님 목숨을 살리고
장례를 마무리하러 급히 가신 거예요."

"....."

- 배은영 * 옮김 -



성급한 판단은 자칫!
이처럼 한참을 부끄럽게 만들 수 있습니다.

- 판단은 늦을수록 현명한 사람! (소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