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을 구한 작은 선행
작은 보트를 가진 한 사나이가 있었다.
그는 해마다 여름철이면 보트에 가족을 태우고
호수를 저어 가 낚시를 즐겼다.

어느 해 여름이 끝나자 그는 배를 보관해 두려고
땅 위로 끌어올렸는데
배 밑에 작은 구멍이 하나 뚫려 있었다.
아주 작은 구멍이었다.
그는 어차피 겨울 동안은 배를 육지에 놓아 둘 것이므로
내년 봄에나 수리해야겠다고 생각하며
그대로 내버려 두었다.

그리고 겨울이 오자 그는 페인트공을 시켜서
보트에 페인트를 새로 칠하게 했다.

이듬해 봄은 유난히 일찍 찾아왔다.
그의 두 아들은 빨리 보트를 타고 싶다며 성화를 부렸다.
그는 보트에 구멍이 뚫린 것을 까마득히 잊어버리고
아이들에게 보트를 타도록 승낙했다.

그로부터 두 시간이 지난 후에 그는 배 밑에 구멍이
뚫려 있었다는 기억이 번개처럼 떠올랐다.
아이들은 아직 수영에 익숙하지 못했다.

그는 누군가에게 구원을 청할 생각으로 급히 호수로 달려갔다.
그런데 그 때 두 아들은 배를 끌고 돌아오고 있었다.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두 아들을 포옹한 다음, 배를 조사했다.
그런데 누군가가 배의 구멍을 막아 놓았던 것이다.

그는 페인트공이 배를 칠할 때,
그 구멍까지 고쳐 준 것이라고 생각하고
선물을 들고 그를 찾아갔다.

페인트공이 놀라며 말했다.
"제가 배에 칠을 했을 때 대금은 지불해 주셨는데
왜 이런 선물을 주십니까?"

"배에 작은 구멍이 뚫려 있는 것을
당신은 페인트칠을 하면서 발견하고 막아 주셨지요.
올 여름에 그것을 고처서 사용할 생각이었는데
깜빡 잊어먹고 있었답니다.
당신은 내가 그 구멍을 수리해 달라는 부탁도 하지 않았는데
깨끗이 수리를 해 주었소.
당신은 불과 몇 분 안에 그 구멍을 막았겠지만,
덕분에 우리 아이들의 생명을 구해 주셨소"

- 탈무드 이야기 -



무심코 하게 된 선한 일이
누군가에게 엄청난 기쁨으로 돌아갈지도 모릅니다.
작은 선행들이 모이면 더 행복하고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갈 수 있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