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의 아름다움
다시 젊어지고 싶지 않다.
모진 세월 가고...
아~ 편안하다.

늙어서 이렇게 편안한 것을
버리고 갈 것만 남아서 참 홀가분하다.

- 박경리 (소설가) -



순간순간에 시간들...
너무나 진하게 여겨집니다.

- 오늘도 다시 오지 않는 값진 날! (소천) -